Monday, March 28, 2016

탄자니아에서 케냐로 Crossing Kenya border

20160325


# Arusha 아루샤에서 케냐 나이로비로 #

아루샤에서 케냐로 넘어가는 방법은 아침 일찍 모시에서 출발하는 Riverside Shuttle이나 Impala Shuttle을 타고 가면 되는데 현지인 가격이랑 너무 다르게 받는다고 들어서 아예 이 버스 사무실에 찾아가지도 않았다. 들은 바로는 20에서 50달라까지 받는다고 한다.

길씨는 아루샤를 떠나기 전날 버스터미날 매표소에 찾아가 가격을 물어보니 제일 싼 게 이만씰링이고 아침 6시에 출발한다고 했다.
새벽 6시에 터미날 버스회사 매표소에 갔더니 아무도 없고 한참 후에 나타난 직원이 버스가 이미 떠났다고 한다.
길씨도 미리 각오한 바여서 바로 터미날 윗구역에 있는 나망가 국경행 달라달라(미니버스)를 타러갔다. 팔인승 미니버스에 승객을 금새 다채우고 버스는 두 시간쯤 달려 나망가 국경에 도착했다. 차비는 일인당 7,000 탄자니아 씰링.


내리면 바로 앞에 출국 사무소, 간단하게 출국도장 받고


조금 더 걸어가서 국경을 건너면 케냐 입출국 사무실이 나온다.
입출국사무실인데 비자받는 창구는 Departure라고 적혀 있다. 여기서 줄을 서서 100달라를 내고 삼개월짜리 동아프리카 비자를 받았다.

비자를 받아 나와서 나이로비 가는 마타투(미니버스)를 타거나 승합차에 합승해야 되는데 길씨의 경우 나오자마자 운좋게 승용차에 합승해서 너무나 편하게 나이로비 시내에 들어왔다. 마타투나 승합차 합승시 500 케냐씰링을 내면 된다.
국경에 내려 차를 갈아탔지만 단번에 셔틀버스를 타고 온 것보다 훨씬 빠르고 편하게 총 10달라도 안되는 돈으로 나이로비에 도착했다.

~ 동아프리카 투어리스트 비자는 100달라 지불하고 삼개월 유효기간에 케냐, 우간다, 르완다를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다. 케냐 싱글비자는 50달라이다.
~ 케냐에서 바로 나갈 여행자는 트랜짓 비자를 20달라에 받을 수 있다. 유효기간이 72시간으로 알고 있었는데 최근 48시간으로 바꼈다고 하니 필히 확인요망.
~ 탄자니아를 출국할 때 사무관에게 다시 탄자니아를 들어오면 또 비자를 받아야 되는 지 물어보니 케냐, 우간다, 르완다 등의 인접국가를 다녀와서 다시 탄자니아로 입국하면 안 받아도 되고 콩고나 인접국 이외의 나라를 다녀오면 다시 받아야 된다고 했다. 해당되는 여행자는 필히 확인요망.

이상 2016년 3월 정보






도도마, 아루샤 Dodoma, Arusha in Tanzania

20160322~20160325

예전 아프리카 여행에서 기본적인 투어를 거의 다 해본지라 이링가 이후의 탄자니아 여행은 과감히 생략하고 케냐로 넘어가기로 했다.
케냐 나이로비행 버스를 탈 수 있는 아루샤에 가기전에 탄자니아의 행정수도 도도마를 들렀다.

Iringa 이링가에서 Dodoma 도도마까지는 대략 버스로 다섯 시간 정도의 거리라서 아침에 여유 있게 버스터미날에 갔더니 일곱 시에 출발하는 버스는 이미 떠나고 없었다. 터미날에는 대형버스와 중형버스가 있는데 삐끼들 얘기로는 중형버스는 지금 탈 수 있지만 여러 곳을 거친다며 괜찮은 대형버스 사무실로 서로 데려가겠다고 자기들끼리 난리를 친다. 버스 가격이 만이천에서 만오천씰링 정도라고 알고 있어서 삐끼중 하나를 따라 터미날 근처에 있는 버스사무실에 갔다.
탄자니아의 각 도시에는 버스터미날이 있긴한데 공동매표소는 없고 터미날 근처의 버스회사 사무실겸 매표소에서 표를 판다. 그래서 터미날 근처에는 이를 연계시켜 주는 삐끼들이 가득하다. 특히 외국인 여행자에게 접근해서 자신들을 버스회사의 직원이라며 소개하고 중계비 명목으로 차비의 10프로에서 많게는 50프로를 챙겨간다. 이런 행위들이 터미날 근처에서는 일상화되어 있어 Tourist price 여행자가격(?)이라고 생각하고 어느정도 수수료를 감안하고 표값을 흥정했다.
그러나 삐끼가 데려간 사무실에서 버스표를 바로 사지 않고 버스를 보고나서 표를 사겠다고 하고 사무실 앞에서 버스를 기다리는데 멀리서 도도마라고 적힌 버스 한 대가 터미날 입구로 들어오는 게 보였다.
길씨는 낼름 배낭을 챙겨 삐끼가 없는 틈을 타서 버스로 달려가 가격부터 물어보고 버스에 올랐다. 도도마까지 만씰링, 방금 삐끼가 데려간 곳에서 만오천씰링을 불렀다.
누누히 말하자면 여행은 삐끼와의 전쟁이다.

한줄에 2*3 좌석보다 더 넓은 2*2 좌석이고 상태도 지금까지 타본 버스중에 상당히 좋다. 회사이름이 Laswai 버스이고 오전 열 시에 도도마로 출발한다.



버스티켓

자, 여기서 탄자니아나 스와힐리 지역의 여행자들이 유념해야 할 것이 있다.
바로 스와힐리 타임이다. 위의 표를 자세히 보면 파란 볼펜 글씨로 제일 위에 이름 날짜, 중간에 행선지와 가격, 그리고 아래 중앙에 400이라고 숫자가 보인다. 그 옆의 25는 좌석 번호이다.
400이 Swahili time 스와힐리 타임이다. 04 : 00 에 버스가 출발한다는 말인데 이미 현지시간 오전 8시가 넘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스와힐리 타임은 6을 더해야한다. 그러니까 오전 4시는 오전 10시를 의미한다. 스와힐리는 해가 뜨는 아침 여섯 시를 0시라 부르며 하루의 기준으로 삼는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에 스와힐리 숫자 읽기를 참고하세요.
탄자니아와 스와힐리를 쓰는 몇몇 나라에서는 여전히 버스 시간표에 스와힐리 타임을 사용하는 곳이 많으니 버스타기 전에 꼭 확인해보세요.

버스는 스와힐리 타임으로 4시에 출발해서


중간쯤 큰 저수지와 댐을 지나고


멀리 언덕 같은 돌산 두 개가 보이면


드디어 도도마 시내 초입, 로타리를 지난다.


조금 더 가서 버스터미날에 도착한다.

지금껏 다녀본 한 나라의 수도중에 고층건물 하나 없는 제일 아담한 규모였다. 아마 실질적인 수도 다르에르살람이 있어서 더이상 개발을 안하는 건지 모르겠다.

시내가 충분히 걸어서 다닐 수 있는 거리여서 가이드북에 소개된 숙소를 찾아갔는데 하나는 풀이고 다른 하나는 운영을 하지 않아서 그냥 로칼 숙소 하나에 안착했다. 



탄자니아의 전형적인 로칼숙소, 시설이나 규모면에서 우리의 여인숙 정도


화장실 없는 싱글룸이 만씰링, 5달라 배낭족에게 참 착한 가격이다.

도도마에 이틀만 머물 생각이라 짐을 풀고 바로 도시탐방에 나섰다.


숙소 바로 앞의 무슬림 사원


길을 건너니 시장이 나왔고


돌아오는 길에 소박해 보이는 카지노까지 있었다.

그렇게 하루를 보내고 다시 도시탐방


숙소 근처의 공원


메인 도로를 따라 이십여분 걸어가면


카다피가 지어줬다는 무슬림 사원, 입장불가라 밖에서만 찍었다.

다시 시외곽선을 따라 국회쪽으로 걷다가


국회 근처의 쇠 울타리를 친 학교

그리고 국회 앞에 가서 사진을 찍다 국회 경비에게 잡혔다.

국회 건물 앞에서 사진기를 꺼내도 어떤 제지도 없어서 막 찍고나니 경비실에서 군인이 소리를 지르며 나왔다. 경비실로 끌려가서 카메라며 폰에 저장된 사진들을 모두 검색 당하고 건물 사진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다시 풀어 줬다. 경비실에 들어가기 전에 찍은 사진을 빛의 속도로 지웠기 때문이다.
뭐 대단한 건물이라고 하긴 최근에 세계 각지에서 테러가 일어나고 탄자니아도 만만치 않은 나라이니 국회나 관공서 앞에서는 되도록 사진기를 꺼내지 마시기를.

안도의 한숨을 내쉬고 버스 터미날 쪽으로 내려와서 내일 아루샤로 가는 버스를 알아보고


버스터미날 근처에 오래된 기차역이 있다.

작은 도시여서 오전중에 시내 탐방을 끝내고


탄자니아에서 명문이라는 도도마 대학교를 보러 대중교통수단인 마타투(미니버스)를 타고 갔다. 마타투 터미날에서 UDOM이라고 적힌 버스를 500씰링에 타면 된다.


버스는 스마트폰의 맵에 표시된 대학건물을 훨씬 지나쳐 가고 있었다. 몇 번을 버스를 탄 현지인에게 대학교를 물어봐도 계속 가야된다고 하는데 아무래도 아닌 느낌이라 버스에서 내렸다.
알고보니 도도마 대학교는 각각의 학사건물들이 모여있는 것이 아니라 반경 이십키로 UDOM 지역 곳곳에 있었다.


건물이 띄엄띄엄 있고 학생들도 안보인다.


다시 버스를 타고 돌아와서도 메인도로에서 한참 걸어가니 학생식당이 나온다.


한낮에 도로를 걸어다니느라 너무 지쳐 식당에서 간단하게 한 끼만 해결하고 숙소로 돌아왔다.


다음 날 아침 일찍 도도마 터미날에 가서 6시에 출발하는 Arusha 아루샤가는 버스를 탔다.
 도도마에서 아루샤 가는 버스는 Arusha Special 과 Shabibi 버스가 있다. 아루샤 버스는 25,000씰링이고 훨씬 럭셔리한 샤비비는 27,000씰링이다.

십이 년만에 아루샤에 돌아왔다.


아루샤는 가히 삐끼의 천국이라 할 수 있다. 세렝게티 사파리로 유명한 아루샤는 삐끼의 삼종세트가 다 있는 곳이다. 터미날의 버스삐끼, 숙소까지 데려다주는 숙소삐끼 그리고 사파리를 알선하는 여행사삐끼가 아루사 시내 어디를 다녀도 접근해온다. 어차피 하룻밤만 지내고 떠날거라 한국말하는 삐끼까지 만났지만 단호히 떨쳐내고 숙소를 찾아나섰다.


터미날 근처 종합운동장








예전 기억을 더듬어 거리를 걷다가 내일 아침 일찍 떠날 것을 고려해서 터미날에서 가까운 종합운동장 뒷편의 로칼 숙소에 들어갔다.



하루종일 먹은 게 없어 숙소 옆 식당에서 정어리 고등어 비슷한 생선을 오랜만에 먹었는데 넘 맛있었다.


가이드북에 없는 현지인 숙소, 욕실딸린 싱글룸이 만오천씰링 착한 가격이다.
문앞에 붉은 마사이복장의 할아버지가 하루종일 아무말도 않고 앉아 계셨다.

그 다음 날 새벽 일찍 아루샤를 떠났다.


~ 2016년 3월 현재시점 1 달라 = 2,100 탄자니아 씰링


~ 스와힐리 숫자 읽기

1-10Edit

1 = Moja (adj. -moja)
2 = Mbili (adj. -wili)
3 = Tatu (adj. -tatu)
4 = Nne (adj. -nne)
5 = Tano (adj. -tano)
6 = Sita
7 = Saba
8 = Nane
9 = Tisa/Kenda
10 = Kumi

10-20Edit

11 = Kumi na moja (Na = And -> Kumi na moja = Ten and One)
12 = Kumi na mbili
13 = Kumi na tatu
... 20 = Ishirini
(21 = Ishirini na moja... )

TensEdit

30 = Thelathini
40 = Arobaini
50 = Hamsini
60 = Sitini
70 = Sabini
80 = Themanini
90 = Tisini

100+Edit

100 = Mia moja
(101 = Mia moja na moja... )
200 = Mia mbili
... 1,000 = Elfu

TimeEdit

Swahili time is expressed very differently from time in America. It is very hard for english speakers to get used to it, as it can sometimes be extremely confusing. You can think of it as though midnight is 6 A.M., but really, a main goal of learning a language is to get you to not only speak like a native, but to think like a native, as well. So, here are some examples of time-telling to help you understand how it is done.
  • 12 A.M.: saa sita jioni (hour six evening)
  • 3 P.M.: saa tisa asubuhi (hour six morning)
  • 7:30 P.M.: saa moja na nusu usiku (hour one and a half night)
  • 1:05 P.M.: saa saba na dakika tano asubuhi(hour seven and minutes five morning)
  • 7:45 A.M.: saa mbili kasorobo asubuhi (hour two less-a-quarter morning)
  • About to be 8:00 A.M.: saa mbili kasoro asubuhi (hour two less morning)

Time VocabEdit

Saa = Hour
Nusu = Half
Usiku = Night
Dakika = Minute/Minutes
Kasorobo = Less-A-Quarter
Kasoro = Less

Sunday, March 20, 2016

탄자니아 이링가 Isimila, Old stone age in Tanzania

20160313~20160321

12년만에 탄자니아로 돌아와서 Mbeya 음베야에서 하루 자고 그 다음 날 아침 일찍 버스를 타고 오후 세 시쯤 Iringa 이링가에 도착했다. 12년전 한참 열심히 동아프리카를 종단할 때는 소위 국민코스라고 부르는 유명관광지 위주로 찍고 다녔다. 그래서 이번 여행은 그 당시 지나쳤던 도시를 먼저 방문하기로 했다.
이링가는 탄자니아에서 아주 큰 도시도 아니고 작은 도시도 아닌 비교적 안전한 중형도시 정도 되는 곳이다.
아프리카에서 이디오피아 아래 지역으로 고대 유적지를 보기가 쉽지가 않다. 그동안의 아프리카 여행은 원주민과 어마어마한 자연환경 그 속의 동물찾기 사파리에 익숙해져 있었다. 그런데 여기 이링가는 구석기 시대 유적지가 있다고 해서 과연 아프리카의 원시 유적들은 어떤 것일지 몹시 궁금했다.

버스터미날에 내리면 먼저 숙소 찾기부터 시작된다.



Neema Crafts Center

버스터미날부터 걸어서 시계탑을 돌아 외곽으로 나오면 여행자들에게 꽤 유명한 위의 건물이 나타난다. 아래층은 현지 장애인 단체에서 장애인이 손수 만든 기념품 등을 판매하는 샾이고 위층은 커피숖과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한다.
도미토리가 있다고 알고 갔는데 아예 없었고 25,000씰링짜리 싱글룸은 이미 풀이라고 했다. 혹시나 해서 부킹사이트에 있는 새로 생긴 호스텔을 지도에 입력해둔 게 있어 찾아갔다.



대문에 해바라기 표시만 있다.





The Alizeti Hostel, 한마디로 가성비 짱이다.
현지 가정집을 빌려 미국인이 운영하는데 도미토리 일박에 만씰링(5달라) 주방사용이 가능하고 24시간 와이파이 사용할 수 있는 딱 길씨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호스텔이다.

짐을 풀고 동네한바쿠



메인도로로 다시 나와서



시계탑을 다시 지나고







탄자니아의 대중교통수단 `달라달라`라고 부른다.



버스터미날 반대편 시장거리



건어물 과일 매장







옷수선 가게를 돌아나오면



탄자니아에서 자주 볼 수 있는 Dispensary, 보건소 같은 곳인데 아주 저렴하게 말라리아 검사를 할 수 있다. 손톱 밑에 피 한방울을 뽑아서 현미경으로 말라리아 원충이 있는 지를 보고 감염여부를 알려준다. 여행중에 몸이 무겁고 힘들면 한 번씩 체크해 보시길.


어느 화창한 날 오전에





버스터미날에 갔다.



탄자니아 여러도시로 가는 버스표를 살 수 있는 버스회사 사무실

이링가를 찾아오게 된 이유는 구석기 시대 유적이 있다는 Isimila 이시밀라를 가기 위함이다.



이시밀라는 이링가에서 음베야 방향으로 이십키로 정도 떨어져 있다. 버스 앞면에 VIA MBEYA ROAD라 적힌 차를 타고 미리 차장에게 말해두면 알아서 내려준다. 편도 이천씰링 냈다.


버스안의 예쁜 아기


버스를 기다리는 원주민 복장의 엄마와 그 속의 아기


버스 차장이 여기 내려준다. 왼쪽 옆에 작은 흙길이 보인다.


구름 맑은 날 시골길을 따라 가다보면


녹슨 철판 유적지 푯말 아래  동네 소년에게 한 번 더 행선지를 물어보고


해바라기 핀 옥수수 밭길을 가로 질러


Isimila, Old stone age 좀 더 안으로 걸어 들어가면


매표소이자 기념관 및 사무실에서 아저씨 한 분이 나와서 친절하고 반갑게 맞아준다. 입장료가 이만씰링으로 규모에 비해 싸지는 않다..



작은 기념관의 소품들은 구석기 시대 유물은 아니고 현지 원주민들이 예전부터 사용하던 물품으로 보인다.
아까 그 아저씨가 가이드를 붙여 주겠다고해서 돈 없다고 혼자 돌아보겠다고 했더니 무료라고 그런다.


가이드 한 명과 현지인 커플까지 모두 네 명이 여기서부터 시계방향으로 한바퀴 돈다.


먼저 유적지라고 데려간 건물, 최초로 불을 사용한 호모 에렉투스의 흔적을 기대하고 따라갔는데


에게! 이게 다야?


딸랑 돌들 뿐이다, 약간 모서리가 날카로운 돌도끼 썼을 듯한, 하긴 신석기도 아니고 구석기 시대면 돌밖에 더 있겠냐? 그래도 고인돌 같은 것은 고사하고 모조 유인원 해골 같은 것이라도 몇 개 가져다 놨으면 좋으련만... 가이드는 2003년에 한국 한양대 고고학팀이 발굴에 참여했다고 한다.

알고보니 이시밀라는 고대유적보다는 아래 사진의 장소가 더 유명하다.




오랜 세월동안 자연 침식된 이러한 바위들이, 마치 터키의 카파도키아의 기암괴석들을 연상하게 된다.






역시 아프리카는 유적보다는 자연의 신비함이라고 스스로를 위로하며 이시밀라 유적지를 나왔다.


돌아가는 길에 시골동네 토담집


물동이를 머리에 이고 가는 의좋은 남매


도심외곽의 평범한 주택


시내로 돌아와서 쌀 사러 시장에 들렀다.



어른은 안보이고 쌀파는 의좋은 쌀집 남매
말라위나 탄자니아 쌀은 우리 입맛에 맞게 찰지고 맛이 있다.


그리고 이링가의 또 하나의 명물 Gangilonga Rock
바위 위에서 이링가 시내가 한 눈에 내려다 보인다.


시내에서 떨어져 있고 몇 년전에 관광객을 노린 강도 사건이 있어 약간의 긴장감을 가지고 혼자서 걸어갔다.


가는 길은 아무도 안보였고 입구 건물에서 이곳을 지키는 경비가 나와서 입장료를 오천씰링을 달라고 한다. 정보에는 입장료를 냈다는 말은 없었는데 아마 강도 사건 이후로 안전을 위해 사무실을 만들고 경비를 세운 대신 돈을 받나보다. 입장료가 적혀있는 정식매표소도 아니고 경비의 팁정도로 생각하고 주머니의 남은 잔돈만 줬는데도 바위 정상까지 가이드를 해주었다. 덕분에 아무도 없는 큰바위 정상에서 간만에 점프샷까지 찍었다.


바위사이로 돌을 밟고 가파르게 올라간다.



크고 너른 바위 정상, 데려다준 경비이자 가이드


온통 바위에 낙서 투성이다.


이링가 시, 이 도시가 점점 정들어간다.
그러나 머물면 떠나지 못한다 !



가자 ! 이 길 다시 길을 간다   Jump Up Go Go






# 지도참조 #



중앙 빨간 별표가 Neema Crafts Center  오른 쪽 별표가 The Alizeti Hostel


아래 지도의  위 오른쪽 끝이 Gangilonga R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