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March 20, 2016

탄자니아 이링가 Isimila, Old stone age in Tanzania

20160313~20160321

12년만에 탄자니아로 돌아와서 Mbeya 음베야에서 하루 자고 그 다음 날 아침 일찍 버스를 타고 오후 세 시쯤 Iringa 이링가에 도착했다. 12년전 한참 열심히 동아프리카를 종단할 때는 소위 국민코스라고 부르는 유명관광지 위주로 찍고 다녔다. 그래서 이번 여행은 그 당시 지나쳤던 도시를 먼저 방문하기로 했다.
이링가는 탄자니아에서 아주 큰 도시도 아니고 작은 도시도 아닌 비교적 안전한 중형도시 정도 되는 곳이다.
아프리카에서 이디오피아 아래 지역으로 고대 유적지를 보기가 쉽지가 않다. 그동안의 아프리카 여행은 원주민과 어마어마한 자연환경 그 속의 동물찾기 사파리에 익숙해져 있었다. 그런데 여기 이링가는 구석기 시대 유적지가 있다고 해서 과연 아프리카의 원시 유적들은 어떤 것일지 몹시 궁금했다.

버스터미날에 내리면 먼저 숙소 찾기부터 시작된다.



Neema Crafts Center

버스터미날부터 걸어서 시계탑을 돌아 외곽으로 나오면 여행자들에게 꽤 유명한 위의 건물이 나타난다. 아래층은 현지 장애인 단체에서 장애인이 손수 만든 기념품 등을 판매하는 샾이고 위층은 커피숖과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한다.
도미토리가 있다고 알고 갔는데 아예 없었고 25,000씰링짜리 싱글룸은 이미 풀이라고 했다. 혹시나 해서 부킹사이트에 있는 새로 생긴 호스텔을 지도에 입력해둔 게 있어 찾아갔다.



대문에 해바라기 표시만 있다.





The Alizeti Hostel, 한마디로 가성비 짱이다.
현지 가정집을 빌려 미국인이 운영하는데 도미토리 일박에 만씰링(5달라) 주방사용이 가능하고 24시간 와이파이 사용할 수 있는 딱 길씨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호스텔이다.

짐을 풀고 동네한바쿠



메인도로로 다시 나와서



시계탑을 다시 지나고







탄자니아의 대중교통수단 `달라달라`라고 부른다.



버스터미날 반대편 시장거리



건어물 과일 매장







옷수선 가게를 돌아나오면



탄자니아에서 자주 볼 수 있는 Dispensary, 보건소 같은 곳인데 아주 저렴하게 말라리아 검사를 할 수 있다. 손톱 밑에 피 한방울을 뽑아서 현미경으로 말라리아 원충이 있는 지를 보고 감염여부를 알려준다. 여행중에 몸이 무겁고 힘들면 한 번씩 체크해 보시길.


어느 화창한 날 오전에





버스터미날에 갔다.



탄자니아 여러도시로 가는 버스표를 살 수 있는 버스회사 사무실

이링가를 찾아오게 된 이유는 구석기 시대 유적이 있다는 Isimila 이시밀라를 가기 위함이다.



이시밀라는 이링가에서 음베야 방향으로 이십키로 정도 떨어져 있다. 버스 앞면에 VIA MBEYA ROAD라 적힌 차를 타고 미리 차장에게 말해두면 알아서 내려준다. 편도 이천씰링 냈다.


버스안의 예쁜 아기


버스를 기다리는 원주민 복장의 엄마와 그 속의 아기


버스 차장이 여기 내려준다. 왼쪽 옆에 작은 흙길이 보인다.


구름 맑은 날 시골길을 따라 가다보면


녹슨 철판 유적지 푯말 아래  동네 소년에게 한 번 더 행선지를 물어보고


해바라기 핀 옥수수 밭길을 가로 질러


Isimila, Old stone age 좀 더 안으로 걸어 들어가면


매표소이자 기념관 및 사무실에서 아저씨 한 분이 나와서 친절하고 반갑게 맞아준다. 입장료가 이만씰링으로 규모에 비해 싸지는 않다..



작은 기념관의 소품들은 구석기 시대 유물은 아니고 현지 원주민들이 예전부터 사용하던 물품으로 보인다.
아까 그 아저씨가 가이드를 붙여 주겠다고해서 돈 없다고 혼자 돌아보겠다고 했더니 무료라고 그런다.


가이드 한 명과 현지인 커플까지 모두 네 명이 여기서부터 시계방향으로 한바퀴 돈다.


먼저 유적지라고 데려간 건물, 최초로 불을 사용한 호모 에렉투스의 흔적을 기대하고 따라갔는데


에게! 이게 다야?


딸랑 돌들 뿐이다, 약간 모서리가 날카로운 돌도끼 썼을 듯한, 하긴 신석기도 아니고 구석기 시대면 돌밖에 더 있겠냐? 그래도 고인돌 같은 것은 고사하고 모조 유인원 해골 같은 것이라도 몇 개 가져다 놨으면 좋으련만... 가이드는 2003년에 한국 한양대 고고학팀이 발굴에 참여했다고 한다.

알고보니 이시밀라는 고대유적보다는 아래 사진의 장소가 더 유명하다.




오랜 세월동안 자연 침식된 이러한 바위들이, 마치 터키의 카파도키아의 기암괴석들을 연상하게 된다.






역시 아프리카는 유적보다는 자연의 신비함이라고 스스로를 위로하며 이시밀라 유적지를 나왔다.


돌아가는 길에 시골동네 토담집


물동이를 머리에 이고 가는 의좋은 남매


도심외곽의 평범한 주택


시내로 돌아와서 쌀 사러 시장에 들렀다.



어른은 안보이고 쌀파는 의좋은 쌀집 남매
말라위나 탄자니아 쌀은 우리 입맛에 맞게 찰지고 맛이 있다.


그리고 이링가의 또 하나의 명물 Gangilonga Rock
바위 위에서 이링가 시내가 한 눈에 내려다 보인다.


시내에서 떨어져 있고 몇 년전에 관광객을 노린 강도 사건이 있어 약간의 긴장감을 가지고 혼자서 걸어갔다.


가는 길은 아무도 안보였고 입구 건물에서 이곳을 지키는 경비가 나와서 입장료를 오천씰링을 달라고 한다. 정보에는 입장료를 냈다는 말은 없었는데 아마 강도 사건 이후로 안전을 위해 사무실을 만들고 경비를 세운 대신 돈을 받나보다. 입장료가 적혀있는 정식매표소도 아니고 경비의 팁정도로 생각하고 주머니의 남은 잔돈만 줬는데도 바위 정상까지 가이드를 해주었다. 덕분에 아무도 없는 큰바위 정상에서 간만에 점프샷까지 찍었다.


바위사이로 돌을 밟고 가파르게 올라간다.



크고 너른 바위 정상, 데려다준 경비이자 가이드


온통 바위에 낙서 투성이다.


이링가 시, 이 도시가 점점 정들어간다.
그러나 머물면 떠나지 못한다 !



가자 ! 이 길 다시 길을 간다   Jump Up Go Go






# 지도참조 #



중앙 빨간 별표가 Neema Crafts Center  오른 쪽 별표가 The Alizeti Hostel


아래 지도의  위 오른쪽 끝이 Gangilonga Rock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