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March 15, 2016

말라위에서 탄자니아 국경넘기 Crossing Tanzania border

20160312

말라위에서 버스로 탄자니아를 넘어가려면 필히 Karonga 카롱가를 거쳐야 한다. Mzuzu 음주주에서 Songwe 송웨국경까지 바로 가는 미니버스가 있긴한데 실제로 타보면 카롱가에서 버스를 갈아타야하는 경우가 많다. 일단 카롱가까지 가면 말라위 국경까지 가는 미니버스가 대기하고 있다. 비용은 일인당 500에서 700콰차. 국경마을에 내려서 조금만 걸어가면 이미그레션이 나온다. 버스에 내리자마자 달라붙는 환전삐끼들은 그냥 무시하면 된다. 이 국경은 다양한 기법의 환전사기로 악명이 높다. 간단히 출국도장을 받고 조금 걸어가면 탄자니아 입국 이미그레이션이 나온다. 


말라위 출국도장을 받고 나와서


송웨국경 다리를 건너면 탄자니아 입국이다.
친절한 탄자니아 이미그레이션에서 50달라를 내고 세달짜리 비자를 받았다.
길씨는 탄자니아에 오래 머물 예정이 아니어서 15일짜리 트랜짓 비자를 받고 싶었다. 그러나 트랜짓 비자의 경우 탄자니아에서 나가는 비행기표가 있어야 받을 수 있다.

탄자니아 입국장 관내에 정식 환전소가 있어 그날 환율에 따라 남은 말라위콰차까지 안전하게 환전할 수 있다.

탄자니아 입국사무소를 나오면 버스터미날까지 데려다주는 오토바이가 있다.


1,000탄자니아 씰링을 주고 오토바이를 타고 갔다. 걸어가면 30분 정도 걸린다.


오토바이에서 내리자마자 자칭 버스매표원이라는 자가 득달같이 달라붙어서 Mbeya 음베야까지 가는 버스가 20,000씰링이라며 지금 바로 가는 버스가 있다고 표를 사라고 강매하듯이 한다. 정상 로칼 가격이 5,000씰링이라는 것을 이미 알고 있어서 가볍게 물리치고 음베야가는 메인 도로에서 버스를 기다렸다. Mbeya 음베야라고 적힌 중형버스가 와서 차장에게 오천씰링이 맞냐고 물어보고 탔다. 버스는 중간중간에 승객을 태우고 여유롭게 가더니 음베야에는 오후 여섯 시가 다되어 도착했다.

해는 지기 시작하고 터미날 옆의 제일 유명한 숙소 뉴밀레니엄인에 갔더니 싱글룸이 35,000씰링이고 제일 싼 방을 달라고하니 호텔보이를 시켜 버스터미날에서 1키로쯤 떨어진 곳에 20,000짜리 싱글룸으로 데려다 주었다.
대부분의 여행자는 음베야 터미날에 밤에 도착하고 인근 숙소에서 하루만 자고 다음날 아침 일찍 떠난다.

음베야 버스터미날에는 각종 삐끼들이 새로운 여행자를 기다리며 상주하고 있으니 초행이거나 정보가 없는 여행자는 늘 긴장을 유지하시고 팁으로 1,000씰링 정도만 주면 삐끼들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과도한 팁을 요구하거나 필요이상의 친절은 정중히 사양하시라. 버스표는 물을 때마다 가격이 다르니 버스에 타고 있는 현지 승객들에게 먼저 물어보고 별 차이가 안나면 구입하면 된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