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July 7, 2018

실시간여행기를 다시 시작하며 Almost real time traveling story

<작성중>


중앙아시아 '거의 실시간 여행기'를 시작하며

애초에 '바쿠에서 배를 타고 카스피해를 건너 카자흐스탄 악타우에 도착해서 기차를 타고 우즈베키스탄으로 들어가는' 계획을 전면 수정했다.

대신 카스피해를 돌아서 5 일 동안 네 나라를 거쳐 오로지 삼등석 기차로만 우즈베키스탄까지 가기로 결정했다.

I changed my original plan.

I got started traveling by only third class train along the coastline Caspian sea.

From Baku Azerbaijan to Urgench Uzbekistan by land for 5 days.

It'a gonna be long way.

I already bought train tickets by internet.

I wish I will be well done to the last destination.


20180705 - 20180709

https://pass.rzd.ru/main-pass/public/en/

러시아부터 우즈벡키스탄까지 구간별 기차표는 러시아 철도 사이트에서 예매할 수 있다.

05 July Mockba time

전날 출발역 바쿠역에서 러시아 마하츠칼라까지 삼등석 기표를 구입하고 5일 새벽 03:25 에 출발하는 기차를 탔다.

4박 5일 동안 네 번의 기차를 갈아타고 여섯 번의 출입국 심사를 겪고 네 나라를 거쳐 마침내 우즈베키스탄 우르겐치에 도착했다.


0705

03:25 Baku station in Azerbaijan

08:10 Yalama in Azerbaijan 09:04

Azerbaijan immigration

Crossing border

09:14 Derbent in Russia 10:45

Russian immigration

13:24 Makhachkala 16:35

Changing train for Astrakhan

0706

01:55 Astrakhan 17:02

Day time stay in hostel

18:30 Aksarayskiy in Russia 19:20

Russian immigration

Crossing border

0707

24:15 Aqkol in Kazakhstan 02:00

Kazakhstan immigration 

Time difference  Mockba + 3 hours Astana time

08:14 Atyrau in Kazakhstan

One night stay in hostel

0708

15:24 Atyrau station

23:50 Beyneu station 01:03

Kazakhstan immigration

Crossing border

0709

03:07 Karakalpastan 06:00

Uzbekistan immigration

18:24 Urgench Tashkent time


Finally I arrived in Urgench Uzbekistan

사박오일 동안의 숨가쁜 기차여행 이야기는 인터넷이 안정된 숙소에서 사진과 함께 올립니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