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August 21, 2016

모로코, 아프리카라고 하기에는? Morocco between Africa and Europe

20160801~20160814

본격적인 프롬디엔드투디엔 시즌투를 시작하기 전에 스페인 남부에서 배를 타고 모로코로 갔다.


빨간색 숫자
1 Algeciras 알헤시라스, 2 Tarifa 타리파, 3 Tanger Ville 탕헤르빌, 4 Marrkesh 마라케시, 5 Merzouga 메르주가, 6 Essaouira 에쏘우이라, 7 Casablanca 카사블랑카 8 Chefchaouen 세프샤우엔 


1 페리터미날
2 기차역
3 시외버스 터미날
4 CTM BUS


마침 Madrid 마드리드에서 남쪽 Algeciras 알헤시라스 가는 버스표를 살때 Gibraltar 지브롤터 해협을 건너는 고속페리를 20% 할인가격으로 팔고 있었다.
밤버스를 타고 아침 일곱 시전에 알헤시라스 터미날에 도착하면 다시 Tarifa 타리파가는 무료 셔틀버스를 타야한다. 거기서 간단한 출국수속을 마치고 고속페리를 타면 한 시간만에 모로코의 Tanger Ville 탕헤르빌에 도착한다.

이븐바투타의 고향, 탕헤르 Ibn Battutah`s home, Tanger


탕헤르는 15세기 지리상의 발견 이전에 위대한 여행가 중의 한 명인  Ibn Battutah 이븐바투타가 태어난 곳이다. 그는 1304년 이곳에서 태어나서 22살이 되던 해 메카 성지순례를 위해 동쪽으로 여행을 떠났다. 북아프리카의 튀니지, 알렉산드리아, 시리아의 다마스크스를 거쳐 1330년경에 드디어 메카에 도착했다. 메카 순례이후에도 북동아프리카의 해안선을 따라 지금의 탄자니아 아래까지 여행을 하고 다시 돌아와 인도의 이슬람 성지로 갔다. 인도의 술탄국에서는 꽤 오랜동안 인정받는 관리가 되어 4명의 아내를 두고 살기도 했다. 그리고 술탄의 도움으로 중국을 다녀오고 1349년 다시 메카, 이집트를 거쳐 모로코로 돌아왔다는 설이 있는데 그의 말년에 대한 증명된 기록은 없다. 모로코로 돌아와 지난 30년간의 여행기를 1356년에 책으로 남겼다.




그림 속의 배를 타고 해협을 건넜다.


간단한 이미그레션을 끝내고 부두를 나오면 이슬람 국가답게 무슬림사원부터 보이고 첨탑 뒤로 탕헤르 시가지가 있다.


부두 밖으로 나오면 성벽에 둘러싸인 이 도시의 메디나 Medina

Medina란 아랍권에서는 술탄이 사는 성채의 시가지를 부르기도 하고 도시 골목등 여러 의미가 있는데 쉽게 말하자면 구시가지란 뜻이다. 많은 무슬림 국가의 구시가지는 성벽에 둘러져 있고 좁은 골목과 도로가 미로처럼 얽혀 있어 길 찾기가 쉽지 않다. 모로코의 다른 큰 도시들도 대부분 새로 지어진 대형건물이 즐비한 유럽형의 신시가지와 전통의 볼거리와 역사가 남아있는 구시가지 메디나로 형성되어 있다.


이제 아침 아홉 시라 여유가 있어 천천히 메디나 구경을 하면서 숙소를 찾아보기로 했다.



부킹사이트의 잘 알려진 호스텔은 유럽이랑 도미토리 가격이 별반 차이가 없어 좀더 싼 곳을 찾아 골목골목 한참을 발품을 팔아 맘에 드는 로칼 숙소를 발견했다. 호스텔 도미토리 반값에 싱글룸을 얻었다. 보통 Pension이라고 적혀 있는 곳이 현지인들이 머무는 비교적 저렴하고 이 숙소는 와이파이까지 된다.


숙소에서 나와 동네한바쿠, 위로 올라가니 광장이 나왔다.


메디나로 들어가는 성문 중의 하나


술탄이 살았다는 카스바 성채, 흘러간 가요중에 카스바의 여인이란 노래가 있는데 이 카스바랑 그 카스바랑 같은 건가?


카스바를 돌아나가면 해안선을 따라 성벽이 둘러 있다.


메디나에서 해안으로 나가는 길



시원한 해안도로가 보이고



한가한 과일 노점


곳곳의 성벽이 보수 공사중


이븐바투타 레스토랑 발견, 그러나 이후 모로코를 떠날 때까지 이븐바투타의 흔적을 이 도시 어느 곳에서도 찾을 수가 없었다.

다음 날은 신시가지 쪽으로 갔다.




언덕광장에 바다쪽으로 대포가 여러 대




대충 탕헤르빌 탐방을 끝내고 다음 행선지 사하라사막을 가기위해 거점도시 마라케시 Marrakech로 갔다.


메디나의 저렴한 도미토리에 짐을 풀고 광장으로





한낮의 도심광장, 너무 뜨거워 휑하다.





근처 무슬림 사원


다시 그늘을 찾아 시장통으로 들어와 모처럼 생선구이를 먹고


시장안은 차양을 쳐서 시원하다.




해 질 무렵 사람들이 하나둘 광장으로 모인다.









어느새 광장을 꽉 채운 사람들과 먹거리 야시장


해가 진 메디나의 골목


한밤의 미로 길 잃어버리기 딱 좋다, 길을 못찾아 헤메고 있으면 어느새 동네 삐끼가 나타나서 숙소까지 데려다주고 팁을 요구한다.

다음 날 숙소에서 예약한 사하라사막 투어


아침에 운전기사가 나타나 이 버스에 태운다.

대략적인 이박삼일 투어일정

첫 날

14:16 Ait Ben Haddou 로 가면 그 지역 투어가이드가 주변 유적지를 가이드하고 그 자리에서 가이드비를 받는 후 근처 비싼 식당으로 데려가서 점심을 사먹도록 유도한다.

19:40 Tinghir 전의 산길도로 Imzzoudar 지나 로칼호텔에서 기본적인 저녁식사를 무료 제공하고 하루를 보낸다.

둘쨋 날

오전 열시 전에 Ait Tasga와 Afanour 사이에 고대도시에와서 마을 유적구경하고 어제와 비슷한 선택의 여지가 없는 레스토랑에 데려간다.
비싼 점심을 사먹고

오후 두 시 넘어 사막으로 출발해서

최종목적지 Merzouga에는 오후 여섯 시 다 되어 도착했다.

거기서 부터 낙타를 타고 본격적인 사막투어가 시작된다.

그냥 낙타를 타고 사막 한가운데 야영지로 데려간다. 가는 도중에 해가 진다.

저녁은 생색만 내는 죽비슷한 설익은 밥을 주는데 니맛도 내맛도 없어 한 숟갈 떠다 말았다. 식후에 어설픈 전통악기에 약간의 가무를 유도하지만 별 호응이 없자 그마저도 곧 끝나버렸다.

그리고 사하라사막 언덕에서 쏟아지는 별을 보며 밤을 보냈다.

그려, 뭣이 중헌디... 사막에서 별을 본다... 그럼 됐지 뭘 더 바래.

마지막 날

새벽 다섯 시 부터 깨워 낙타 타고 돌아가는 중에 적당한 장소에 서서 일출을 봤다.

처음 왔던 곳으로 가 간단한 아침을 먹고 마라카시로 돌아간다.
저녁 일곱 시가 다되어 마라카시에 도착했다.

첫 날 사진






모로코에는 영화 촬영지가 많다. 옛날 영화 글래디에이터 촬영지


옛날 열쇠










첫 날 숙소


둘 쨋 날




카페트 만드는 집에 델꼬 가는데 사는 사람이 없어 집주인과 어색한 분위기





메르주가 도착 후 사막으로 출발하는 곳


걸어서 사막으로 진입하면


낙타가 대기하고 있는데


동아프리카 낙타보다 체격이 작아 타기가 민망하다.


길잡이가 이끄는 데로 낙타를 타고 줄지어 간다.




고생했다. 낙타야


사막 야영지


황혼이 진다.



사하라사막이라는 거대한 이름에 비해 실제 투어내용은 단조롭고 무성의하게 진행되었다. 메르주가까지 차량이동비와 하루 숙박비 정도 가격의 투어라 아쉽지만 그러려니 하고 말았다.
좀 더 알찬 투어를 원하시면 직접 메르주가까지 가서 찾아보세요.

사막투어를 마치고 대서양에 접한 아름다운 해안도시 Essaouira로 버스를 타고 갔다.



메디나 진입 문




성문에서 나오면 바로 해변이 있다.



다시 메디나로






역시 바닷가에서는 생선튀김이 제격이지.

좀더 여유롭게 머물고 싶었지만 마드리드에 맡겨논 큰배낭을 찾아야할 날이 다가와서 다시 탕헤르빌로 돌아가기로 했다.


탕헤르 돌아가는 길에 기차를 갈아타는 곳이 모로코하면 떠오르는 영화 카사블랑카

탕헤르행 기차가 야간기차라 낮시간 동안 동네한바쿠가 가능하다.


기차역에서 나와서 신시가지를 지나




메디나 입구


메디나를 나와서 세계에서 네 번째로 커다는 모스크를 찾아가다가


다리위에서 바다로 다이빙하는 동네엉아들









보기만해도 아찔한데 겁도 없이 꼬리를 물고 뛰어든다.

Mosquee Hassan II   핫산 2세 모스크







영화 카사블랑카로 유명한 곳이지만 실제 영화는 이 곳에서 찍지 않았다고 한다.

다시 탕헤르에 돌아와 하루의 여유가 있어 가까운 파란 물감의 도시 Chefchaouen으로 버스를 타고 갔다.








메디나 전체를 파란 물감으로 나름 예쁘고 분위기 있게 칠했다. 각국의 여러 도시에 특색 있는 벽화마을이 있는데 사실 인위적으로 만든 색감은 길씨의 취향은 아니다.
억지로 칠하지 않아도 그냥 그 도시가 가지고 있는 색과 질감이 좋다.


다시 탕헤르에 돌아와



보름간의 모로코 여행을 마무리한다.






마지막날 기념인지 밤새 성벽 앞 광장에서 축제 같은 공연이 펼쳐졌다.



안녕   모로코


1 comment:

  1. 잘봤습니다 행님~ 안전여행하소서

    ReplyDele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