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February 21, 2016

마음의 평안 말라위 호수 Lake Malawi

20160203~20160209

Blantyre 블랜타이어 호텔의 보름간의 무위도식의 늪에서 간신히 빠져나와서 말라위 호수의 시작점 Monkey Bay몽키베이로 달려갔다.

말라위호수의 남녘에는 여행자들이 즐겨찾는 두 곳이 있다.
하나는 몽키베이고 다른 하나는 몽키베이보다 좀더 투어리스틱하고 아름답다는 Cape Maclear 케이프 맥클레이가 있다.
길씨는 지난 보름간의 늦장으로 몽키베이에 수요일에야 도착했다.
일주일에 한 번 금요일 아침에 출항하는 Ilala Ferry 일랄라페리를 타기 위해 케이프 맥클레이는 가지 못하고 몽키베이에만 머물렀다.


사진속 Mufasa Lodge 무파사 롯지에서 이틀 간 캠핑했다.


근처에 일랄라페리 사무실이 있고 그 옆에 배를 타는 포구가 있다.


왜 몽키베이인지 알 수 있다.




숙소로 가는 길에 황혼에 물들어가는 Lake Malawi 말라위호수가 나타난다


하루 자고 동네 탐방중에 마음에 드는 가성비 레스토랑




호숫가 마을 길




우리네 어릴 적 비석치기랑 비슷한 놀이를 하는 꼬마들


요놈들 봐라, 마실 가는 길에서 소싸움을 하고 있네, 염소싸움


황혼녘 홀로 밭을 매는 농부


금요일 아침 일찍 일랄라 페리를 타러 갔다.


이름이 어째 쪔 날라리틱하다


배에서 내려 본 몽키베이





출항



호수가 아니라 망망대해


갑판 맥주바, 여기서 이 배 선장과의 썰전을 벌인다.
내용인즉
길씨는 여태까지 해왔듯이 가장 값이 싼 삼등칸 표를 샀다. 아마존에서도 배 갑판에 모기장만 치고 사오일을 지낸 적이 있고 하루정도는 밤하늘 별들을 벗삼아 잠들고 싶었다.
배에 오르자마자 갑판바에 올라가서 맥주 한 병을 마시고 있는데 페리 승무원 한 명이 오더니 점심을 주문을 하라고 해서 별로 생각이 없다고 거절했다. 그리고 좀 지나서 또 다른 승무원이 오더니 티켓을 보자고 했다. 표를 보여주니 삼등칸이라고 배의 제일 아래로 내려가라고 해서 알았다고 하고 삼등칸에 큰 배낭을 두고 다시 갑판으로 올라와 한없이 맑은 말라위 호수를 만끽하고 있었다. 그러고 있는데 표검사를 했던 승무원이 다시 오더니 삼등칸 승객은 갑판에 있을 수 없다고 바로 내려가라고 한다. 배의 갑판은 누구라도 있을 수 있는 곳인데 삼등칸 승객이라고 내려가라는 게 이해가 안되고 무슨 특별한 이유라도 있는가싶어 물어봐도 삼등칸만 강조하고 막무가내로 내쫓으려 했다.
이건 완전히 길씨를 무시하겠다는 의미인데, 같이 탄 다른 외국인 여행자들은 일등석 캐빈 티켓을 사서 왔는데 길씨만 제일 싼 표를 산데다 아까 배의 레스토랑에서 하는 점심을 안 시켰더니 승무원들끼리 길씨를 무시하기로 작정한 모양이다. 다시 또 내려가라고 한마디를 던지자마자 길씨 또한 이 부당한 대우를 참을 수 없었다. 전에 이 배에 대한 블로그를 봤을 때 갑판위에서 텐트치고 자는 여행자들의 사진을 본 적이 있고 지금까지 타본 어떤 배에서도 태풍이나 비상시가 아니고는 갑판에 머물지 못하게 하는 경우는 없었다.

`선장불러라`
이럴 땐 대차게 나가는 수 밖에 없다. 삼등칸 승객은 갑판에 왜 못 있는 지 선장에게 직접  물어보겠다고하자 조타실에 있던 선장을 데리고 왔다. 왜 삼등칸 승객은 여기 있을 수가 없냐고 물어보고 그런 규정이 있으면 문서로 보여달라고 했다. 선장은 사무장을 시켜 책자 하나를 가져왔는데 배의 룰이 적힌 것이아니라 구간별 배삯이 적혀 있는 것을 보여주면서 길씨가 산 표가 제일 싼 삼등칸이라는 말만 계속했다.
길씨는 그동안 전세계 수많은 배를 타고 여행을 했지만 이런 경우는 없었다고하자 또 다시 가격표를 보여주며 제일 싼 표라는 것만 강조했다.
이 기싸움을 온전하게 길씨의 승리로 이끌려면 뭔가 시각적인 자료가 필요했다. 길씨는 태블릿에서 이 홈페이지를 열어 보여주며 도메인 이름인 actourist의 앞의 두 영문 ac가 아시안 투어리스트 그룹이라고 말하고 신문 방송 등에 길씨의 여행이야기를 연재하며 이 페리도 곧 소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길씨의 뻥이 효과가 있었는 지 선장이 곧바로 마이프랜드라 부르며 얼마든지 갑판에 있어도 된다고 한다. 어쩜 이렇게 광속으로 얼굴빛 하나 변하지 않고 마이프랜드라고 바꿔 부를 수 있는 지 존경스럽다.

어느듯 호수 아래로 해가 떨어지고 맥주에 취기가 오르면서 갑자기 서글픈 생각이 들었다. 혼자 갑판바에서 비싼 맥주만 마시고 밤을 지새느니 난생 처음으로 일등석 캐빈에 자고 싶픈 마음이 들었다. 일등석 캐빈이 35,000콰차, 이틀 자면 일박에 24달라 정도이다. 지금 아니면 언제 이런 페리의 싱글룸에서 자보겠는가? 다시 선장을 불렀다.


일등석 캐빈으로 옮겼다, 선장 바로 옆방

그 이후로 배의 모든 승무원들이 길씨를 만나면 `미스타리 마이프랜드`라고 부르며 엄청 친한척 했다.



지금까지 타봤던 배중에서 제일 호사롭게 잠들었다.


그리고 다음날 아침 드넓은 말라위 호수 위에 아래의 회오리 같은 것이 여기저기 보였다.


이 신기한 자연현상은 무엇일까요?

용오름이나 토네이도라고 생각했던 것이 날파리의 거대한 무리였다. 현지말로 음쿵쿠라고 부르고 수억마리의 하루살이 비슷한 날파리가 구름을 뚫고 하늘로 치솟아 올라간다. 확실하지 않지만 교미를 위한 짝을 찾는 행위라고 한다. 더욱 재미난 것은 현지인들은 저것들을 잡아서 시마(현지주식)에 비벼먹기도 한다. 아마 맑은 호수에서 사는 것이라 먹어도 몸에 해롭지는 않은가보다.


중간중간에 목적지 근처에 정박하면 작은 배로 옮겨타고 하선하는 승객들


돼지를 배로 옮겨 싣기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모잠비크 사이드 Likoma 리코마 섬 근처에 정박


섬구경하러 작은 배를 타고 리코마섬에 들렀다.






평화로운 섬마을


배로 돌아와 밤늦게 최종 목적지 Nkhata Bay 은카타베이에 도착했다.
배에서 하루 더 자고



다음 날 아침 하선했다.

포구에서 제법 멀리 떨어진 Mayoka Lodge 마요카롯지에서 무료 픽업서비스를 제공한다.






은카타베이의 유명숙소 마요카빌리지
언제든지 코앞에 호수로 뛰어들어 수영을 할 수 있고 무료로 카누를 빌려 탈 수 있다.



친환경 화장실과 나무를 땔감으로 목욕물을 데운다.


다음날 마실탐방


은카타베이 초입의 광고판


마을의 어느 집


길씨가 좋아하는 로칼식당






녹슨 간판 은카타베이 포구의 항구마을



매주 화요일 마요카롯지에서 제공하는 무료 보트투어





나무가지에 작은 생선을 끼워 호수에 던지면 멀리서 새가 날아와 채간다.





동네 꼬맹이들과 로칼 게임도 하고



배구세트까지 설치해서 무료투어임에도 불구하고 가이드가 최선을 다해 같이 놀아준다.

투어를 끝내고 돌아오면


저 중에 하나가 길씨의 멋드러진 방갈로


호수 저편으로 해가 지고

다음날 화창한 호수



내 마음의 호수 말라위 호수




비용

~ 블랜타이어에서 몽키베이에 바로 가는 버스가 있다고 해서 손웰라터미날에 갔더니 버스는 안보이고 성가신 삐끼만 달라붙어 시장 근처에 있는 다른 버스터미날에서 250콰차에 미니버스를 타고 인근도시 Limbe 림베에 갔다. 버스차장에게 미리 몽키베이로 간다고하면 버스타는 곳에 내려준다. 거기서 4,500콰차에 몽키베이행 버스를 탔다. 말라위의 미니버스는 처음에 목적지가 말하면 거의다 그곳으로 간다고 하고는 중간에 다른 정류소에서 다른 버스로 갈아타라고 짐을 내린다. 다행히 차비는 처음 한 번만 받고 다음 버스로 연계시켜 준다. 버스타기 전에 조수석 창에 목적지를 확인하고 심지어 갈아타지 않고 한 번에 가냐고 물어보고 탔지만 결국은 중간에 두 번을 갈아타서 몽키베이에 도착했다. 이후로 말라위에서 미니버스를 타면 바로 한방에 가는 것은 기대도 안했다. 아마 자기들끼리 버스구역이 정해져 있는데도 한 명이라도 더 태우기 위해 무조건 간다고 말한다.
몽키베이에 내려 케이프 맥클레이로 가려면 다시 오토바이나 승합차를 쉐어해야한다. 비용은 1,000에서 3,000콰차 정도 달라고 한다.

~ 일랄라페리는 매주 금요일 아침 8시에 출발한다. 몽키베이에서 은카타베이까지의 가격은 삼등석 8,500콰차에서 일등석 캐빈 35,000콰차까지 다양하게 있다. 배를 타면 다음날 늦게 은카타베이에 도착하는데 캐빈 승객의 경우 하선할 필요가 없고 하루 더 자고 항구에 내리면 마요카롯지의 픽업차가 대기하고 있다.

~ 몽키베이 무파사롯지는 일박 캠핑비 2,500콰차 도미토리 4,000콰차.

~ 은타카베이의 숙소

시설과 주변 환경이 제일 좋은 마요카롯지는 제일 싼 도미토리가 일박에 무려 12달라부터 시작한다. 그러나 비수기인 경우 매니져와 잘 협상하면 하루 5달라 정도에 멋진 방갈로에 머물 수 있다. 마요카 바로 옆의 Butterfly Lodge 버트플라이의 경우 도미토리 3,000콰차 캠핑장 1,500콰차로 저렴하다. 위의 두 곳은 항구와 시내에서 멀리 떨어져 있어 걸어가려면 30분이상 걸린다. 항구 근처 로칼 숙소는 싱글룸이 4,000콰차 이하로 비교적 저렴하다.

~ 은타카베이에서 Mzuzu 음주주까지는 쉐어택시를 이용하는데 미니버스보다 훨씬 빠르고 편하다. 비용은 일인당 1,300콰차 지불했다.

2016년 2월 환율        1달라 = 740콰차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