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August 11, 2018

우즈베키스탄 Uzbekistan

<작성중>

Xiva Bukhara Samarkant Tashkent





우즈벡키스탄의 일반적인 여행경로는 파란화살표를 따라 주요 도시를 탐방한다.

역으로 서남쪽에서 시작할 수도 있지만 타슈겐트로 입국했더라도 북동쪽에서 부터 다시 타쉬겐트로 돌아가는 파란 화살표 방향을 선호한다.

화살표의 주요 관광과 교통의 거점도시 외에 북쪽 끝의 아랄해 Aral Sea, 남쪽 아프카니스탄에 인접한 테르메즈 Termez, 서쪽 카자흐스탄과 키르키즈스탄에 인접한 안디잔 Andijan 등이 있다.

연두색 화살표는 타쉬겐트에서 타지키스탄 후잔드로 국경을 넘어가는 방향이다. 



20180709 - 20180711

Xiva 히바

기나긴 카스피해 기차여행의 종착지 우루겐치 역에서 내려 작은 성곽의 도시 히바로 갔다.

역 앞에 히바가는 트롤리버스가 있지만 날은 어두워지고 짐이 많아 현지인들과 쉐어하는 합승택시를 탔다.

앞으로 중앙아시아 여러 나라를 다니면서 가격이 정해진 대중교통 수단이 아닌 편의를 위한 쉐어택시를 탈 때는 가격흥정부터 해야한다.

최소 현지인 가격의 두 배 정도를 요구하는데 여행자끼리는 투어리스트 프라이스라고  부른다.

심지어 공공건물인 박물관 입장료는 외국인 관광객 가격이 훨씬 비싼 이중가격 정책을 공식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우르겐치에서 히바까지 현지인 가격은 5,000 솜이지만 만 솜을 불러서 절충한 8,000 솜에 숙소까지 타고 갔다.



올드타운 이찬칼라 성곽




























































































Bukhara 부하라







Samarkant





Tashkent



환율

불과 몇 년 전만해도 고정환율과 암환율이 크게 차이가 나서 블랙마켓에서 환전을 했다고 하는데 지금은 은행이나 거의 차이가 없고 오히려 은행이 나을 때가 많다.

환전하거나 차액을 달라로 받을 때는 항상 깨끗한 지폐를 확인하고 주고받아야한다.
구겨지고 지저분한 달라는 숙소나 은행에서 받아주지 않는다.

201807월 시점

1 달라 = 7,800 솜

No comments:

Post a Comment